나는 추억을 먹고 산다.

햇살 따습은
어느 오후에
드문드문 손님이 드나드는
까페에 앉아
커피 한 잔
시켜 놓고
어느 시인의 시집을
펼친다.

벽에 걸린 시계의
초침은
책장을 넘기고,
시선은 바람의 끝자락을 쫓고
입가에 수줍은 미소가
스미다 이내,
눈물에 젖어든다.

나는,
추억을
먹고 산다.

Posted by Peter SEO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