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 사랑한다. 너를 죽도록 사랑한다.!"

"너는 나의 어떤 모습일때를 사랑한다는거니?, 너의 지금 기억 속에 나는 어떤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길래, 너의 목숨을 다하여 사랑한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하니?"
Posted by Peter SEO
TAG 기억


겨울의 찬바람이 물러가고, 따습은 봄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자 겨우내 나타나지 않던 거리의 악사들이 한둘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보통 공원 같은 곳에 모여서 서로 합주를 하고 연주에 대한 의견을 맞추는 이들의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의 선율을 벗삼아 망중한을 즐기는 이들도 ...

잠시 이들이 빚어내는 선율에 기대어 시간을 잊어 본다.
Posted by Peter SEO




거리에서... 따뜻한 햇살을 즐기면서 망중한을 즐기고 있는 강아지들...

니 팔자가 상팔자다...
Posted by Peter SEO

내가 바라보는 그녀는 누구일까?
Posted by Peter SEO
TAG 그녀


Posted by Peter 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