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oad -- 영화 내용이나 모 그런 스토리텔링은 없습니다.

 

[ The Road ]라는 영화는 예전부터 보고 싶었던 영화 중에 하나였다.

영화의 원작을 몇 년전에 우연히 읽어난 후 느껴지던 상상의 스케일이나 책에서 느꼈던 감동과 함께 메시지가 영화화 되기에는 충분하다고 나름대로 느꼈기 때문이다.

영화가 국내에 개봉을 하던 시기에 개인적인 일로 인해 국내에 없었던 시기였던지라, 봐야지 봐야지 하다가 오늘에서야 보게 되었다.

 

영화를 보고 난 후의 개인적인 생각은 원작이 있는 영화는, 원작을 읽고나서 왠만하면 영화는 보지 말아야한다는 속설 아닌 속설이 맞구나하는 자기증명이었다고 할까?, 외뢰인 외에는 썩 만족감을 준 영화는 없었다. 내게

내가 책을 읽으면서 상상했던 스케일에 너무나 못 미쳤고, 그리고 지구 핵 폭팔 이후를 그린 영화를 너무나 많이 본것도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 한 원인이기도 하다.

 

책을 읽을 때도 그랬고, 이 영화를 보면서 얻은 화두는 두 가지였다.

 

주인공인 아버지가 아들에게 말해 주던, 우리가 왜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살아야하는지를 은유적으로 이야기한

 

"우리에게 지켜야 할 것이 있고, 그것은 바로 우리의 가슴 속에 불씨가 있기 때문이다."

 

"지금 이 세상에는 착한 사람과 나쁜 사람이 있는데, 우리는 착한 사람이다."

 

어떻게 보면 신이 떠나버린 절망의 시간 속에서 매일 생존을 위해 길을 가야하고, 생존을 위해 먹을 것을 찾아야하는 저 부자(이 영화의 주인공은 아버지와 아들이다.)에게 저 화두가 왜 필요한가라는 생각을 영화를 보면서 내내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도 질문을 하고, 대답을 하고, 질문을 하고 대답하기를 되풀이 하면서 하면서 말이다.

딱히 이렇고 저렇다라고 단정지어 말을 하기에는 힘들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회답은 무척이나 추상적이고 개인적인 것이기 때문에, 외부로 보여지기 위해서는 포장도 가능한 것들이기 때문에

단지 내가 할 수 있는 또다른 것은 나 자신에게 "Peter군 자네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혹시 그런척하고, 자신을 포장하면서 살아오지 않았나?"라는 질문을 던지는 것 밖에

 

포스트모던을 지나 다원주의 시대로 넘어오면서 많은 철학자들이나 문학가들은 이 시대를 "신이 떠나 버린 시대", "신이 없는 시대"라고 은유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런 표현은 모럴해저드의 실종을 간접적으로 비판하는 곳에서도 사용이 되기도 했었다.

 

이런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영화 속에서 던진 저 두개의 화두는 어쩌면 우리가 어머니의 뱃속에서 나오던 그 때, 신의 모습에 제일 가깝게 가 있던 그 때의 우리에게, 우리의 부모님들이 "아기야, 우리는 너를 너무나 사랑한다, 아가야 너는 세상 그 무엇보다 순수하고 착하단다" 했을 바로 그 시간으로의 회귀 또는 반성을 하게하는, 되돌아보게하는 것이 아닐까도 .....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로드무비이고, 별다른 갈등의 증폭이 없는 고요한 흐름의 드라마이다 보니 조금은 지루할 수도 있다. 혹시 예전에 "안개 속의 풍경"이라는 영화를 즐겁게 본 분들이라면 이 영화도 충분히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플롯 구조는 이 영화와 비슷한 면도 있다.

 

해당 이미지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 있으며, 저작권에 문제가 있을시 알려주시면 바로 삭제를 하겠습니다. 이 블로그 이외에서 상기의 이미지로 인해 발생하는 저작권 문제는 이 블로그와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발혀 두는 바입니다.

Posted by Peter SEO

영화의 감동이 가시기 전에 다시 들은 Intouchables OST...

 

이 음반의 전체적인 프로듀싱은 "Ludovico Einaudi"이라는 분이 담당을 했다.(조금은 생소한 분)

 

영화의 감동을 가슴 속에 품고 있기 때문에 꼭 소장을 하고 싶은 OST 앨범 중에 하나이다.. 영화가 시작 되면서 잔잔히 흘러 나오던 Ludovico Einaudi의 [ FLY ]이라는 곡의 여운은 아직도 가슴 속에 남아 맴돈다.

 

여백이 너무나 아름다운 한 폭의 동양화처럼, 잔잔히 흐르는 강물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처럼, 어떨 때는 소나기처럼 굵어졌다가, 어떨 때는 이슬비처럼 가늘어졌다, 강물 위로 떨어져 만들어 내는 파장의 농도처럼, 물안개 자욱하게 내려앉은 강변에 서서 비내리는 강물을 바라보고 있는 착각이 들게 만드는 곡이다.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 또한 그러하다. 배우들의 절제된 감정 처리가 과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게, 그런 영화 전체의 흐름을 잘 표현한 곡이라는 생각이 든다.

 

커피 한잔 옆에 두고, 눈을 감고 듣는다면 너무나도 ....

 

이 외에도 아름다운 곡들이 많다. 꼭 한번 들어 보시기를 바란다. 아직 국내 라이센스 출시는 안된듯 하다.

 

 

 

Tracklist van orginele soundtrack:

1-1. Fly (Ludovico Einaudi)
1-2. September (Earth Wind And Fire)
1-3. Writing poems (Ludovico Einaudi)
1-4. The Ghetto (George Benson)
1-5. You're Goin' Miss Your Candyman (Terry Callier)
1-6. Boogie Wonderland (Earth Wind And Fire)
1-7. L'origine Nascosta (Ludovico Einaudi)
1-8. Feeling Good (Nina Simone)
1-9. Cache (Cache)
1-10. Concerto Pour 2 Violons Et Orchestre A Cordes Op.3 N° 8 (Allegro) (L'Angelicum De Milan)
1-11. Una Mattina (Ludovico Einaudi)

Posted by Peter SEO

[보안경보] Microsoft 보안 권고 2718704 발표

 

Microsoft는 최근에 매우 정교한 방법으로 정해진 목표를 공격하는 “Flame” 이라는 복잡한 악성코드를 보고 받았습니다. Microsoft는 이 악성코드의 일부 구성요소가 Microsoft에서 제작된 것처럼 표시되는 인증서에 의해 서명된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추가 정보의 블로그를 참고해 주십시오.
이러한 공격 유형은 Microsoft 고객 대다수에게는 이 악성 코드의 위험이 없는 것으로 보이나, Microsoft는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몇 가지 조치 방법을 안내합니다.
 2012년 6월 4일(한국 시각) 에 Microsoft는 인증되지  않은 인증서(Unauthorized Certificates)를 해제하는 보안 권고 2718704를 발표하였습니다. 즉시 설치하시기를  권고합니다.

보안 권고 2718704는 자동 업데이트 됩니다.

 터미널 서버 라이센싱 서비스(Terminal Server  Licensing Service) 는 더 이상 코드 서명된 인증서를 발급하지 않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정보를 확인해 주십시오.
Microsoft는 이 문제를 계속 연구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상세 정보]
Microsoft 는 2012년 6월 4일(한국 시각)에 보안 권고 2718704 - Unauthorized Digital Certificates Could Allow Spoofing 를 발표하였습니다.


[요약]
Microsoft는 마이크로소프트 인증 기관(Microsoft Certificate Authority)으로부터 인증되지 않은 디지털 인증서(Unauthorized Digital Certificates) 를 이용한 실제 공격에 대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인증되지 않은 인증서(Unauthorized certificates)는 콘텐츠 스푸핑이나 피싱 공격, MITM(Man-in-the-Middle)공격에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 문제는 모든 지원 대상인 Windows 릴리스에 영향을 미칩니다.

Microsoft는 모든 지원 대상인 Windows 릴리스에 대한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합니다.
이 업데이트는 아래의 Intermediate CA 인증서 에 대한 신뢰를 해제합니다.

Microsoft Enforced Licensing Intermediate PCA (2  certificates)


Microsoft Enforced Licensing  Registration Authority CA (SHA1)

 

[권고] Microsoft는 모든 지원 대상인 Windows 릴리스에 대하여 업데이트 관리 소프트웨어 또는 Microsoft Update서비스를 이용하여 즉시 보안 권고 2718704를 설치할 것을 권고합니다.

[추가 정보]


Microsoft Security Advisory 2718704 - Unauthorized Digital  Certificates Could Allow Spoofing :  http://technet.microsoft.com/security/advisory/2718704 


Microsoft Security Response Center (MSRC) Blog: http://blogs.technet.com/msrc


Microsoft Malware Protection Center (MMPC) Blog: http://blogs.technet.com/mmpc


Security Vulnerability Research & Defense (SRD) Blog: http://blogs.technet.com/srd


Remote Desktop Services (Terminal Services) Team Blog: http://blogs.msdn.com/b/rds


[정보의 일관성]
본 메일과 웹 페이지를 통하여 가급적 정확한 내용을 제공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웹에 게시된 보안 권고는 최신의 정보를 반영하기 위해 수정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본 메일의 정보와 웹 기반의 보안 권고 간에 내용이 불 일치하는 일이 생긴다면, 웹에 게시된 보안 권고의 정보가 더 신뢰할 수 있는 정보입니다.
기술 지원은 지역번호 없이 전화 1577-9700을 통해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객지원센터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보안 업데이트와 관련된 기술 지원 통화는 무료입니다.


감사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고객지원부

Posted by Peter SEO

 * 이미지는 클릭 후 Full Sze 보기를 하셔야 차이점이 보입니다.

 

 

페이스북 타임라인의 메인 이미지 사이즈는 얼마일까요?

 

메인 이미지를 가끔 만들다 보니, 초기에는 정확한 메인 이미지 사이즈를 몰라 고생을 좀 했다. 그래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고 했는데, 검색 값으로 나오는 사이즈들도 틀린 경우가 많았고, 이미지를 그 사이즈로하여 올려보면 무엇인지는 모르겠는데 이미지가 깨지는 현상이 발생을 하고...

 

보통 인터넷 검색이나 그리고 페이스북으로 비지니스 한다는 사람들조차도 실험을 해보지 않고 다른 사람의 내용 검증도 없이 내용을 그대로 올린 경우가 많아서, 조금 짜증이 나서 이리저리하면서 본인이 직접 만들어 본 결과, 다른 많은 전문가(?)라고 지칭하고 강의하는 사람들이 말한 결과값과 아주 미세한 차이가 있었다.

제가 찾은 크기는, [ 851 Pix * 315 pix ]이였다.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사이즈가, 그리고 가장 많이 대부분의 사람들이 포스팅해 놓은 사이즈가 [ 850 Pix * 315 Pix ] 이다. 그럼 다른 분들은 1 Pix 차이가 무엇이길래 이런 글까지 올리면서 난리냐 할 것이다.

보통은 이미지만 올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이 1 pix의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한다. 거의 자세히 들여다 보지 않으면 미세함의 차이를 일반인들은 잘 못 느낀다. 그렇나 문제는 이미지에 텍스트를 올렸을 경우 상황은 틀려진다. 즉, 이미지 속의 텍스트가 부옇게 번져 나오는 느낌이 보인다는 것이다.

 

첫번째 캡쳐 이미지와 두번째 캡쳐 이미지를 비교해서 보면 "望"자 옆에 영문 글씨들이 선명도가 약간 차이가 난다는 것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다. 못 느끼시겠다고요 ㅜ.ㅜ;;

 

아래는 850 가로 사이즈로 작업을 한 것이고, 위의 것은 851 가로 사이즈에 작업을 한 것이다. 즉 이렇게 비교를 해서 볼 때 이미지의 왜곡이 없는 위의 것이 실 사이즈라는 것을 알수가 있다.

 

혹시 이미지에 텍스트 작업을 하여 올리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아래 사이즈를 잘 기억해 두셨다가 멋진 자신만의 페이스북을 만드시기 바랍니다.

 

타임라인의 메인 이미지 사이즈는 [ 851 Pix * 315 Pix ]라는 것을

 

 

Posted by Peter SEO

요즘, 즐거운 일 중에 하나가 아침과 저녁 두번 현우와 산책하면서 망중한을 즐기는 것이다.

현우도 같이...

일상 속에서 느끼는 망중한.. 내게 소중한 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Posted by Peter SEO
TAG 산책, 현우


"사랑한다. 사랑한다. 너를 죽도록 사랑한다.!"

"너는 나의 어떤 모습일때를 사랑한다는거니?, 너의 지금 기억 속에 나는 어떤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길래, 너의 목숨을 다하여 사랑한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하니?"
Posted by Peter SEO
TAG 기억


겨울의 찬바람이 물러가고, 따습은 봄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자 겨우내 나타나지 않던 거리의 악사들이 한둘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보통 공원 같은 곳에 모여서 서로 합주를 하고 연주에 대한 의견을 맞추는 이들의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의 선율을 벗삼아 망중한을 즐기는 이들도 ...

잠시 이들이 빚어내는 선율에 기대어 시간을 잊어 본다.
Posted by Peter SEO




거리에서... 따뜻한 햇살을 즐기면서 망중한을 즐기고 있는 강아지들...

니 팔자가 상팔자다...
Posted by Peter SEO

내가 바라보는 그녀는 누구일까?
Posted by Peter SEO
TAG 그녀


Posted by Peter SEO

너에게 하나 물어 볼 것이 있어?

이제는 우리가 헤어진지 너무나 오래되어 서로에 대한 기억이 말라 버렸을 것도 같지만...

"너의 기억 속에 나는 어떤 모습으로 존재하고 하니?, 아직도 난 너의 기억 속에 어떤 흔적으로 남아 있니?"

사람들은 모두 자기가 본 것만 기억하고, 그 것이 어떻게 변해가고, 어떻게 사라져 가는가에 대해 무신경할 때가 많다. 꽃은 항상 피어 있었을 때만 기억이 되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그렇나 그 꽃도 우리처럼 나이를 먹고 늙어가고, 죽어 갔다는 것을 잊고 살 때가 많다.

Posted by Peter SEO
TAG 기억

우연찮게 신과 관련된 책을 동시에 두 권을 읽게 되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이라는 책과 윌리엄 폴 영의 [오두막]이라는 책이다.

이 책은 신에 대한 인간의 가질 수 있는 질문을 던지는 책이지만, 정반대의 문답법을 통해 그에 대한 해답을 찾으려고 하고 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은 신들의 신이 되기 위한 Y 게임이라는 것을 빌어서 신의 시선으로 인간이 가지는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으려 하고 있고, 월리엄 폴 영의 오두막은 나약한 존재인 인간의 시선으로 신에 대해 질문을 하고 그에 대한 해답을 찾으려 하고 있다.

물론 베르나르의 책은 아직 완판이 되지 않은 관계로 현재 3권까지만 읽었기에 이 이 후에 제기되는 질문들에 대해서는 아직 어떤 결말을 맺을지 모르겠다. 그렇나 폴 영의 오두막은 그에 대한 질문의 답을 우리에게 제시하면서 또다른 해답을 스스로 찾기를 말한다.

두 책다 인간과 신 사이에 관계의 중요성을 이야기 하고 있다. 과연 우리가 믿고 있는 종교를 맺어진 이 관계의 사슬 고리를 우리는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심각하게 생각해봐야할 것 같고...


혹시 당신이 종교이든 아니든 신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다면 이 두 책 중에 어느 하나라도 읽어보기를 바란다.

베르나르의 책은 세계사와 다윈의 진화론과 다양한 민족의 종교가 밀집이 되어 있어 세계사를 읽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그 스케일의 방대함을 느낄 것이고, 폴 영의 책은 영성 체험 쪽에 촛점을 맞추고 읽는다면 더욱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진정한 용서의 단계를 스스로 체험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Peter SEO
이 글의 포스팅을 하면서 또한번 Yahoo Korea의 관리 무신경을 경험하게 되었다.

현재 야후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Flickr라는 사이트가 있고, 이 사이트는 전세계 야후 사용자들이라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 것으로 판단이 된다. 로그인시 야후의 아이디를 물어 보는 것으로 보아서 말이다.

메인이든 로컬에서 서비스가 되든지 이 서비스 내에서 표준으로 내세우는 것들에는 독단적인 서비스 업체의 판단이 들어가지 말아야한다. 

Flickr라는 사이트 서비스 중에 지도를 이용하여 사용자들의 국가를 표시하여 그들이 올린 사진을 보여주는 기능이 있는데, 이 기능을 둘러보다가 무엇인가 이상한 것이 있어 찾아 보니 오류였다
여기에서 사용하는 지도를 어디서 가져왔는지는 알수가 없지만, 우리나라의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었다.

이 지도에서는 양국의 갈등에 휩싸이지 않겠다는 의미로 교묘하게 일본해를 표기하고 아래 괄호로 동해로 표기를 해 놓았다. 즉 이중병기로 통해 문제 없다는 입장을 보일려고 하는지 모르겠지만...

보통 괄호의 의미는 앞에 말과 동의어로 불려지는 의미이거나 아니면 보충 설명으로 그렇게 불려지지 않아도 문제가 없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일 수가 있다. 그러므로 괄호 속의 표기는 언제 사라질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일반 유저들은 나중에는 동해라는 표기보다는 일본해라는 표기로 그 의미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동급이 될려면 자존심은 상하지만 동해와 일본해가 동일한 라인에 표기가 되거나 아래 위로 표기가 되더라도 괄호는 없어져야 한다. 아니면 둘다 괄호로 묶어줘야한다는 것이다.

국가나 다른 NGO 단체에서는 이런 잘못된 지명을 바로 잡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는데, 한국의 야후는 방관을 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관심이 없는 것인지 알 수 없다.

아니면 한국의 야후는 일본의 야후보다 입심이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고, 아예 표기를 말든지 말이다.

그리고 이 사이트는 한국인들도 이용을 하고 있을 것인데 이 사용자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말 야후의 일처리 하는 방식이나 서비스 방식은 맘에 안든다. 나중에는 이러다 야후 매국노로 몰리지 않을까 심히 걱정스럽다. 조금 세밀한 서비스를 요구하는 바이다.

동해 표기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야후에 항의 메일이라도 보내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이 글은 수정 포스팅 되었기 때문에 원문에서 밝힌 내용들이 사라졌을 수도 있으며, 사라진 것들은 글쓴이의 판단에 의해서 임의 수정한 것이기 때문에 임의 수정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글은 언제든지 수정이 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최초 포스팅 : 2009-04-24
수정 포스팅 : 2009-04-25
Posted by Peter SEO




Posted by Peter SEO
TAG 개화


Posted by Peter 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