死國行魂

훠~~이, 훠~~이
바람이 되거라, 구름이 되거라,
한세상 얽메이지말고 자유롭게 살다가는
영혼이 되거라

워~~이, 훠~~이
윤회의 수레를 타고 다시 돌아오더라도
이 애미의 품 속으로는
다시 돌아오지 말거라
모질고 모진 삶의 가난 속으로,
이 애미의 가난한 품 속으로
다시는 돌아오지 말거라

훠~~이, 훠~~이
젖꼭지를 네게 물리고도 
언제나 네 주린 배의 허기를 덜어주지 못했던
이 애미의 품 속으로는
다시는 돌아오지 말거라.

차라리
새가 되고, 나비가 되고, 물이 되어
이 세상 한 세상
멈춤없이 살다가 가거라
그렇게,
살다 가거라

워~~이, 훠~~이
죽음보다 못했던
이 삶을
이제는 잊거라
잊거라

이 세상에서의 모든
인연 모두 잊고
그렇게 가거라

바람처럼, 구름처럼, 물처럼
Posted by Peter SEO

기다림

풍경 속의 풍경 2009.02.05 09:56
기다림

기다림의 시간이
이렇게 슬픈줄
몰랐습니다. 
그대를 남겨두고 홀로
떠나갈 시간을
기다린다는 것이 이렇게도
가슴을 아리게,
하는 것인 줄
몰랐습니다.
이 기다림이 끝나면, 
그대와 난,
이별이라는 단어를 
서로의 가슴에 새기겠지요
눈물에 얼룰진

Posted by Peter SEO


여보게, 차나 한 잔 하시게나 III

들창으로 지나가는
찰나 바람 소리에도
흘러내리는
눈물,
이제 그 열려진 창을
닫게나
떠난 사람은
떠난 것이니

여보게,
이리와서
차나 한 잔 하시게나

Posted by Peter SEO

기다린다는 것이 이렇게 슬른 것인줄은 몰랐어 
너를 두고 떠나갈 시간을
기다린다는 것이 
이렇게 가슴을 아리게 하는 것인 줄은
몰랐어
이 기다림이 끝나면,
너와 난,
이별이라는 단어를 
서로의 가슴에 새기겠지
눈물에 얼룰진
Posted by Peter SEO

나를 미치도록 외롭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 아니?

그건 너를 기약없이
떠나보내야 한다는 거야
Posted by Peter SEO

들창으로 지나가는
바람 소리에도 흘러내리는
눈물,
이제 그 열려진 창을 닫게나
떠난 사람은 떠난 것이니

여보게,
이리와서
차나 한 잔 하시게나
Posted by Peter SEO

당신은 제게 한없는 슬픔만을 안겨주시는 슬픔의 잉태자이시자

제 곁을 떠나지 않고 떠도는 슬픈 환유입니다.

홀로 남겨진 불꺼진 방안에서 토하지도 못하고,

안으로 울음을 삼키며 웅크리고 앉은 저를 언제나 새벽 안개처럼 다가와

살포시 껴안아 주시는 당신은

오직 제게만 느껴지는 슬픈 환유입니다.

제 곁을 떠나시지 아니하시고

당신의 부재에 울음을 터트리는 저를

따뜻하게 껴안아 주시는 당신은


이제 놓아 드려야겠지요,

당신이 제 곁을 떠도는 슬픔이 되신 것은,

당신이 떠나지 않은 것이 아니라

당신을 제가 놓아 드리지 않았기에

힘들지만, 힘들지만

이제는 당신을 놓아 드리겠습니다.
Posted by Peter SEO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달이 뜨면 피었다가 달이 지면 지는
달맞이 꽃이라도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창틀에 핀 이름모를 꽃이라도
그대를 바라볼 수 있고,
우연처럼 스쳐 지나가는
그대의 눈길을 느낄 수만 있어도 좋으니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그대가 슬픔의 눈물을 흘리는
밤이면,
그대의 가슴에 나의 향기로
그대의 그 슬픔을 어루만져 줄 수만 있어도
행복한,
그대는 비록 나의 손길을 느끼지 못하질언정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는 나에게 행복이기에
내 가슴 속에 핀 아름다운 한 송이
꽃이니까.
Posted by Peter SEO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달이 뜨면 피었다가 달이 지면 지는
달맞이 꽃이라도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창틀에 핀 이름모를 꽃이라도
그대를 바라볼 수 있고,
우연처럼 스쳐 지나가는
그대의 눈길을 느낄 수만 있어도 좋으니
그대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나는
그대가 슬픔의 눈물을 흘리는
밤이면,
그대의 가슴에 나의 향기로
그대의 그 슬픔을 어루만져 줄 수만 있어도
행복한,
그대는 비록 나의 손길을 느끼지 못하질언정
그대의 창가에 핀
한 송이 꽃이고 싶다.

그대는 나에게 행복이기에
내 가슴 속에 핀 아름다운 한 송이
꽃이니까.
Posted by Peter SEO

별리 #

풍경 속의 풍경 2008.10.14 21:14
별리 #

당신을 사랑한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억새밭에 헛날리는 하얀 눈송이처럼
우리의 언어도,
바람결에 잊혀져 갈터이니

당신을 기다리겠노라
말하지 않겠습니다.
당신 어깨에 지인
개나리 봇짐보다,
더 무겁게 당신의 가슴을
짖누를터이니

당신을 바라보지 않겠습니다.
당신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매정한 사람이라,
매몰찬 인사라
목청놓아 대성통곡할터이니

옷고름 잘근 물어 씹으며
다짐하고,
다짐했건만,
따습한 밥 한 그릇
지어 올리며,
박복한 인생이라
토해 냈건만,
어이 어이여,
어이 어이 어이요.
Posted by Peter SEO

別離 2

풍경 속의 풍경 2008.08.26 10:05
別離 2

넌 이제
아득히,
아득한 먼 곳으로
떠나는구나.

무심히,
무심할 정도로,
나와 잡았던
손을 놓은채,
카론의
손을 잡고서

윤회의 시간이
흐른 뒤에야
다시,
만날 수 있을꺼라는
아득한
그리움의 약속만
남긴채.
Posted by Peter SEO

哀歌 # 22
        - 니가 그리운 날에는 Part 2

니가 그리운 날에는
무릎에 얼굴을 파묻고
무작정 운다.

니가 그리운 날에는
따뜻했던 기억보단,
후회스런,
뼈저린 후회의 기억들만
떠오른다.
너에게 잘해준 기억보다,
네게 못해준 기억만 떠오른다.
추억은 아름답다고 하던뎅,
추억은 모두
아름답다고 이야기 하던데
너에 대한,
너라는 단어 속에 담긴
추억의 낱말들은
왜 이렇게도
나를 슬프게
만드는지.

니가 그리운 날에는
무작정 목놓아 운다.
나조차 추수리기 힘든
감정에 휩싸여,
물밀듯 밀려오는
슬픔 속에 나를 내 버린다.
발버둥치면 칠 수록
더더욱 아프고
뻐저리게 후회스러우니

이제라도
부디,
행복해라

Posted by Peter SEO
哀歌 # 21
      -니가 그리운 날에는

니가 그리운 날에는
안개 자욱하던
그 강뚝을
나홀로 거닌다.

한참을 그렇게
모든 것을
흘러가는 시간 위에
놓아 두고,
흘러가던 안개따라
흘러가던 너의 마지막 모습을
떠올린다.

이 안개가 거치면
나는,
너를 잊을 수 있을까
내 가슴 속에
자욱한 눈물로 남은
너를
Posted by Peter SE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가 그리운 날에는
안개 자욱하던
그 강뚝을
나홀로 거닌다.

한참을 그렇게
모든 것을
흘러가는 시간 위에
놓아 두고,
흘러가던 안개따라
흘러가던 너의 마지막 모습을
떠올린다.

이 안개가 거치면
나는,
너를 잊을 수 있을까
내 가슴 속에
자욱한 눈물로 남은
너를
Posted by Peter SEO
니가 그립다.

오늘 같이 비 내리는 날이면
니가 그립다.
너는 아직도
내 맘 속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데,
나는 어리석게도
그런 너를 보지 못하고
그리워하고 있다.

창에 맺히는 빗방울처럼
내 가슴에 맺히는
이 눈물들
언제 다 씻을 수 있을런지
내 맘 속에서
영원히 떠나지 않고
웃고 있을
니가 있는데도
이렇게 그리워하고 있는
내가
밉다.
Posted by Peter 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