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즐거운 일 중에 하나가 아침과 저녁 두번 현우와 산책하면서 망중한을 즐기는 것이다.

현우도 같이...

일상 속에서 느끼는 망중한.. 내게 소중한 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Posted by Peter SEO
TAG 산책, 현우

내 사랑 현우

My Son 2009.02.02 00:13
두달만에 한국에 들어간지라.. 올간만에 만나는 현우가 혹시 내 얼굴을 까먹었으면 어쩌지 하는 불안감은 있었는데, 처음 몇초간은 누구지 하면서 쳐다보다가(이 놈이 아빠 얼굴 까먹은 것 아냐??) 어디서 본 놈인가 싶었는지 아니면 알아봤는지 꼬리를 흔들며 좋아한다.

'에구.. 미안하다. 너무 오래동안 동물병원에 널 두었어...'

일주일간 같이 지내면서 산책을 많이는 못했다. 눈이 오는 바람에 데리고 나가기가 조금 그랬다. 그래도 간간이 밖에 나가게 되면 꼭 데리고 다녔다.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하기 위해서

그런데 이 놈이 자꾸 발작스런 행동을 보이며, 몸 이 곳 저 곳을 끍어 왜 이러지 하면서도 그냥 일상적인 이 놈들의 행동으로 생각을 했는데, 너무 자주 이런 행동을 반복하길래 조금 불안하여 털을 직접 밀었다. 에구구






온 몸이 부스럼 투성이다. 털 관리를 안해줬나 보다.. 동물 병원에서.. 
일전에도 이런 경우가 있기는 했지만 그때는 부스럼이 적어서 가만히 있었는데 이 번에는 영 아니다 싶다는 생각이 들어 다시 맡기면서 조금 싫은 소리를 했다.

현우야 미안한데 조금만 더 견뎌.. 미안하다.. 정말로..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보고 싶은 현우씨

My Son 2008.11.05 13:21

동거인 잘못 만나 하루가 멀다하고 애견 센터에서 잠을 자야하는 현우..

"현우씨! 저도 당신이 보고 싶답니다."

어서 가서 나를 보고 반가워 뛰는 이 애를 품에 안아야 할텐데.. 

보고 싶다.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4개월여의 중국 생활을 마치고 드디어 현우가 한국간다.

만주 개장수에게 안끌려가고 살아 남았는 나의 현우..


건강하게, 잘 견디어 줘서 고맙다.. 현우야..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너도 인간이냐?

My Son 2008.07.14 13: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 너도 인간이냐?라고 질문을 했던 현우, 나는 아직도 그 날을 잊지 못한다. 그날의 충격을 잊지 못한다.
그래서 현우를 더더욱 사랑해야하는 이유가 생겼고,, 언제나 이 놈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야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미안하고, 나에게 인간이 아님을 자백하게 해줘서 고맙다.

"당신은 인간인가?"

Posted by Peter SE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도 날씨가 덥다.

나야 하루 종일 에어컨 바람 속에서 보내지만, 집에서 하루 종일 후덥지근한 날씨와 싸우고 있는 현우

퇴근해서 들어가니 지도 귀찮은지,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고 숨이 막히는지 만사가 귀찮단다.

방바닥에 누워서 눈동자만 나의 움직임을 쫓고 있다.

얼른 한국의 에어컨이 빵빵한 집으로 돌아가야할텐뎅.. 부디 여름 건강하게 잘 견디어 주기를 바란다.

청도는 기상 변화가 변화무쌍하여 짐작하기가 힘들다. 건강 관리 다들 잘 하시길.. 
Posted by Peter SEO

산책하는 현우

My Son 2008.06.26 21: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같이 산책 나간 현우..

신이 났는지 여기저기 헤집고 다니면서 탐구 생활 열심히 한 현우

현우야!!, 아빠는 너 언제나 사랑한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

영원히 아빠랑 행복하게 살자..
Posted by Peter SE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분의 블로그에서 보았는데, 사진을 가지고 잡지 표지 모델을 만들어 주는 사이트가 있어, 오래간만에 현우 사진을 가지고 잡지 모델로 만들어 보았다.

역시 애비를 닮아 깜찍 발뢀 하다.. 조금 더 이뿐 사진을 찍어 다음에 모델 잡지 표지를 만들어 보아야겠다.

Posted by Peter SEO
현우의 최대 관심사 중에 하나인 먹을꺼리,

오늘도 같이 생활하는 분께서 퇴근길에 꿀꽈배기를 사들고 와서 드신다. 봉지 뜯는 소리에는 반사반응하는 현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그거 먹을 수 있느데, 하나 주면 안될까? 애처러운 모드로 진입한 현우의 표정, 봉지가 텅비어 휴지통으로 가기 전까지 절대로 저 모드를 해제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싸, 하나 낚았다.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현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까지, 뿌리까지 먹고 말꺼야.. ㅎㅎ

어지간하면 간식은 잘 안줄려고 한다. 가끔 간식에 맛을 들여 밥을 먹지 않아, 그리고 변이 물러지는 문제가 발생하여서 말이다. 아마도 강아쥐랑 동거하시는 분들이라면 이 말이 이해가 되리라 여긴다.

그래도 이뿐데, 어쩔 수 있나.. 쩝..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아니구나.. 현우가 어느덧 나보다 나이가 많아졌다.. 이제 내 아들이 아니라 내 애비가 되는 웃지 못할 상황 역전극이 펼치지고 있다.. ㅎㅎ

건강 하세염.. 현우띠...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투병 중인 현우군

My Son 2008.05.09 09:27
지난 주 한국에 나가면서, 짧은 여행이라 데리고 갈 수가 없었어, 아는 직원분께 맏겨 두고 다녀왔더니 지도 남의 집 더부살이에 눈치가 보였든지 아니면 그 집을 평정하느라 조금 힘이 들었는지 어쨌는지는 몰라도 감기가 걸려서 왔다.

몇 일 지켜보면서 상태가 호전이 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입맛이 떨어졌는지 밥도 제대로 안먹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는지 헥헥거려서, 영 나을 기미를 안보여서 중국 현지인 동물 병원을 어제 다녀왔다.

주사만 3대 맞혔다. 그렇게 심한 것 같지는 않아, 일단은 상태를 계속 지켜보자는 주의에 의해서, 폐렴까지만 안가도록 잘 막으면 된다는 생각에 무리하게 처방을 할 생각 또한 없었다.

짜증이 나는 것은 애가 아픈 것은 둘 째 치고, 의사로서의 책임을 다하려고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돈을 더 뜯으려는 것인지 요즘 유행성 모가 유행하고, 빨리 낫게 하려면 이것 저것 해라는 식으로 자꾸 겁을 주면서 진료를 더 받도록 유도하는 발언 때문이었다. 지난 번은 너무나 급해서 어쩔 수 없어 이것 저것 다 시키는대로 했는데, 이 번에는 살짝이 짜증이 ..

내 새끼 상태 내가 잘 모르지만, 육감이라는 것을 그래도 어느정도 믿고, 몇일간의 상태 추이를 계속 지켜 보고 있었기에 애를 약물에 쩌려놓고 싶은 생각은 없어, 일단은 왕무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던 현우야 빨리 나아라. 니가 아프면 아빠도 마이 아파.. 아주 마이 아파..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My Love, my son Hyunwoo

My Son 2008.04.03 18:05
지독한 감기가 걸렸나 보다. 아니면 비행기 타고 오면서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는지. 중국에 오고나서부터 계속 아파한다. 그래서 병원에 가서 링겔 두 방 맞고, 주사도 큰 것 하나 맞고 하더니 컨디션이 돌아오는지 조금 활기를 띈다.

심한 독감에 걸렸단다. 쩝

아빠가 너무 무관심해서 그런 것인지.. 미안한 마음 뿐이다. 어쨌던 컨디션을 찾아가니 마음이 안심이 되기는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츄의 본 고향인 중국 벌판을 평정하러 열심히 뛰어가고 있는 현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사이 어떤 놈에게 눈길을 준다. 아빠 우리 사랑하게 해 주세요, 그런 폼이다. 이 것이 주글라고, 아빠를 버리고 어디 다른 놈에게 눈길을.. 아빠는 너 없으면 못살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컨디션이 돌아 오는 것 같아 조금은 안심은 된다. 현우야 아프지 마라, 니가 아프면 아빠는 더 아파...
Posted by Peter SEO
TAG 현우

My Son Hyunwoo

My Son 2008.04.01 00: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현우... 드뎌 중국에 입성을 했다..

그동안 중국에 와 있을 때 동물병원에 맏겨두고 왔는데, 사실은 마음이 편안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좀 장기간 있을 것이기에 같이 고생하자는 의미에서 데블고 왔다.

잘 적응을 해주기를 바랄 뿐이다.
Posted by Peter SEO
TAG 현우

산책

My Son 2007.08.18 15: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간만에 현우와 주변을 산책 했다...

중국 가 있는 동안 동물병원에서 잘 지내겠지만... 먹이든 못먹이든 내 품에 없었으니 마음이 아프다..

중국에 있는 직원들이 이 놈을 보고 데블고 들어오라고 난리다.. 나도 그러고 싶지만... 중국에 가나 한국에 있으나.. 고독하게 하루종일 있어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으니.. 그리고 중국에서는 이 놈의 식량을 보급하는데 문제가 있는 관계로..

데블고 가고 싶어도 힘들다.. 어쩌겠니.. 내년까지만 버텨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eter SE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가 있는 동안 이 놈을 동물 병원에 맏기고 갔다..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

매일 컴퓨터 바탕화면에 이 놈을 깔아 놓고 보았다.. 그리움이 깊어졌다고 해야할까.. 매일 이 놈 사진을 보면서 외로움을 이길 수 있었다고 해야할까...

도착하자말자 짐을 풀어놓고 바로 이 놈을 찾으러 갔다..
"현우야"

이 한 소리에 좋아서 광분을 하면서 꼬리를 흔들던 모습이 ... 나를 얼마나 행복하게 했던지..
살도 많이 빠졌다...

지금은 집에 혼자 있다.. 어쩔 수 없다..

그런데 저 사진을 볼때마다 조금씩 기분이 나빠진다..
꼭 이러는 것 같다..

"아빠 돈 버세요... 제가 다 쓰잖아요.. 아빠.. 마니 버세요... 화이팅... ㅜ.ㅜ"

그래 내가 누굴 위해 뎐을 벌겠니... 너 아니면 누구한테... 쓰리... 그래 아빠 뼈골이 휘도록 뎐 버마... 그래도 널 사랑한당...

알랴뷰 현우,.... 내 새끼야...
Posted by Peter SEO
TAG 아들, 현우

My love Hyunwoo

My Son 2007.05.08 14:42
이사를 하고... 한 동안 주거지가 바뀐 것 때문인지 불안해 하던 현우가 어느정도 마음의 안정을 찾아 가는듯 하다..

사월은 그냥 무조건적으로 쉬는 것으로 단정을 하고 쉬었다...

그동안 못만난 사람들도 만나고.. 이리저리 돌아도 다니고.. 하면서.. 하는 일 없이 시간을 보냈다.. 내 삶의 휴식이라고 해야할까..

현우도 오래간만에 아빠랑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서 좋았는지.. 얼굴이 밝은 느낌이다..
무엇보다 같이 있어 주는 시간이 많지 않아 마음 아팠는데, 그럴 시간이 늘어서 다행이다는 느낌이다... 사랑한다.. 현우야...

이제는 다이어트 좀 해야징...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eter SEO
TAG 자식, 현우